• 공개세미나
  • 칼럼 & 자료실
  • 프로그램 로드맵
  •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 Facebook
  • naverblog
  • leadershow
  • kakao

상담안내 02)3477-6216~7

교육신청하기

kakao

칼럼&뉴스
글 내용보기
제목 [지윤정의 XYZ코칭]<7> '할말하않' 대신 싫은 소리_1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9-04
조회수
32
비닐하우스에서 모종 대하듯 길러진 후배들이 눈보라 휘날리는 광야 같은 직장에 입사했다. 한두 명 형제자매가 있는 핵가족과 부모의 전폭 지원을 받으며 자란 밀레니엄 세대는 악조건의 상황에 대처하는 면역력이 강하지 않다. 가정에선 웬만한 일을 감싸 주며 대신 해 줬고, 학교에서도 체벌보다 칭찬을 중요시 했다. 지적을 당하는 게 익숙지 않고, 꾸중은 낯설다.

 

그러나 직장은 가정이나 학교에서보다 안전하지 않다. 실수와 사고가 비일비재하고, 지적과 피드백이 빈번한 곳이다. 잘못 보낸 메일, 놓친 전화, 빠뜨린 서류 등 실수가 일어날 수 있다. 타인 때문에 억울하게 지적을 당하기도 한다. 이런 일들을 겪으며 배우고 나아져서 점점 더 프로페셔널이 되어 가는 것이다.

 

그런데 직장에서 상사의 애정 어린 꾸중과 진정한 지적이 사라지고 있다. 선배들이 '할말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하고 있다. 작은 일에도 주눅들고 삐치니 눈치가 보이고, 며칠째 상처 받고 우울해 하니 신경이 쓰이기 때문이다. 잘못된 부분을 지적한다고 해서 고쳐지지도 않는데 얘기해서 서로 감정만 상하느니 포기하는 게 낫다는 분위기다. 괜히 혼냈다가 꼰대질 한다고 지탄 받을까 걱정되고, 상사의 위력으로 '파워하라스먼트'(파워하라, 직장 상사의 권력을 이용해 부하를 괴롭히는 행위)했다고 신고당할까 두렵단다. 예전처럼 저녁 사 주며 마음을 풀어 줄 수도 없고, 술 사 주며 앙금을 삭여 주기도 쉽지 않다. 그래서 후배에게 업무상 지적할 것이 있어도 웬만하면 모른척 하고, 개선하도록 충고를 해 주고 싶어도 입을 다문다. 뒤통수에 대고 손가락질은 할지언정 눈을 맞추고 솔직하게 꾸중은 하지 않는다. 서로 연결되고 나누어서 시너지를 거두기보다 물과 기름처럼 빙빙 겉돈다.

 

이것은 서로에게 불리하다. 선배는 만년대리 역할을 하는 부장이 되어서도 후배에게 맡길 일을 자기 혼자 다하게 되고, 후배는 프로가 되기 위해 단련하고 훈련하는 과정을 상실한 채 입사 1년차가 됐는데도 여태 적응을 못하고 이직을 고민한다. 상대방의 무덤을 서로가 파 주고 있는 격이다. 조직이 발전하고 구성원이 성장하려면 선배의 따스한 꾸중과 후배의 받아들이는 마음이 필요하다. 둘 다 필요하지만 윗물이 아래로 흐르듯 선배의 배려가 먼저다. 후배에게서 퉁겨 나오는 꾸중 대신 스며들 수 있는 꾸지람을 개발해 보자.


건강한 꾸중이란 지적해서 혼내는 게 아니라 가르치는 것이다. 그를 잘 알고 아끼는 사람이 그에게 느낌을 말하고 아쉬운 부분을 일러 주는 것이다. 꾸중은 무엇을 말하는가보다 어떻게 말하는가가 더 중요하다. 선배가 꾸중을 할 때 보이는 감정은 후배의 감각을 왜곡시키기 때문이다.

“머리가 장식이냐?” “생각이 있는 거냐, 없는 거냐?” “그것도 아이디어라고 내놓냐?” 이 친구 정말 안 되겠네. 왜 이렇게 말귀를 못 알아들어?“ 내가 몇 번을 얘기해?” “정신을 어디다 두고 다니는 거야?” 하겠다는 거야 말겠다는 거야?“ ”그렇게 할 거면 집어치워”와 같은 표현은 선배가 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사라지고 감정만 남는다. 후배 입장에선 꾸중이 아니라 화풀이로 느껴진다. 아무리 옳은 이야기를 하더라도 말 속에 화가 섞이면 그 진의가 흐려지고 가치가 사라진다.​...

 

글쓴이 : 윌토피아 지윤정 대표

출처 : http://www.etnews.com/20190409000264

목록
이전글 [칼럼]직장생활탐구-성공한 사람은 너무 독해
다음글 [지윤정의 XYZ코칭]<7> '할말하않' 대신 싫은 소리_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