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개세미나
  • 칼럼 & 자료실
  • 프로그램 로드맵
  •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 Facebook
  • naverblog
  • leadershow
  • kakao

상담안내 02)3477-6216~7

교육신청하기

kakao

칼럼&뉴스
글 내용보기
제목 [직장생활탐구] 서로 의견이 분분해요..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7-18
조회수
104

 

말도 많고 탈도 많다. 시간도 오래 걸리고 신경도 날카로와진다.

이 사람이 맞다고 하면 저 사람이 틀렸다고 하고

저 사람이 주장하면 이 쪽에서 현실불가능하다고 한다.

소모적인 대립만 깊어지고 방향을 잃더니 길마저 잃었다.

멋진 모자이크 작품은 전체를 위해 부분이 조화를 이루는데

우리는 찢어진 종이조각들이 제각각 따로 논다.

이렇게 의견이 분분할 때는 한 사람이 욕 먹더라도 밀어부쳐야 하는게 아닐까?

피하고 싶고 피곤하다.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빠른 합의’인가?, ‘최선의 결정’인가?

빠른 합의가 목표라면 모르겠지만 최선의 결정을 위해서라면 의견이 분분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똑같은 붕어빵끼리는 시너지가 나오지 않는다.

집단지성이 되느냐 집단사고를 치느냐는 집단 결정의 방향과 방법에 따라 갈림길에 선다.

양적 숫자로 결정하는 ‘다수결’과 똑똑한 한명에게 의지하는 ‘소수결’이 집단결정의 극단적 폐해다.

‘다수결’은 가장 빠른 합의제도이기는 하지만 최악의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여러 사람의 의견을 골고루 듣다보니 최악의 잡동사니가 나오고 혁신적인 해결책은 뒷전으로 밀린다.

한두명의 목소리 큰 ‘소수결’도 다양한 시각을 눌러버리고 조직적 압력을 가할 수 있다.

‘임금님은 발가벗었다’고 아무도 말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의견이 분분한게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문제로 여기는 ‘닫힌 사고’가 문제다.

소모적인 논쟁이 아니라 ‘열린 사고’로 다양한 대안과 대비책을 마련하자.

이해관계가 얽힌 당사자를 격리하고 좀더 객관적인 시각으로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

결정에 영향을 끼치는 리더를 격리하고 수평적인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구성원 각자 유체 이탈하여 악역도 해보고 변호도 해보고 심판도 맡아봐야 한다.

빨리 결정하는 것보다 제대로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니 말이다. 

 

글쓴이 : 윌토피아 지윤정 대표

목록
이전글 [직장생활탐구]후배가 친 사고를 뒷수습 하는 상사..!
다음글 [릴레이인터뷰] "대화경험 디자이너" 지윤정 월토피아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