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개세미나
  • 칼럼 & 자료실
  • 프로그램 로드맵
  •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 Facebook
  • naverblog
  • leadershow
  • kakao

상담안내 02)3477-6216~7

교육신청하기

kakao

칼럼&뉴스
글 내용보기
제목 [칼럼]"지윤정의 XYZ코칭"-<2>꼰대 상사 길들이기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4-22
조회수
258

직장에서 가장 큰 축복은 상사복이다. 회사는 선택할 수 있어도 상사는 선택할 수 없기 때문이다. 좋은 상사를 만나는 것은 천운에 가깝다. 그렇다고 천운만 바랄 수는 없다. 좋은 상사를 만나는 것은 하늘에 맡겨야 하지만 상사와 잘 지내는 것은 스스로 해야 한다. 일명 '나일리지'를 주장하며 꼰대질하는 상사를 만나도 잘 헤쳐 가는 생명력이 진정한 실력이다.

 

나일리지는 '나이+마일리지'로,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무조건 우대해 주기를 바라는 모습을 비꼬는 신조어이다. '꼰대질'은 자신의 경험을 일반화해서 자신보다 지위가 낮거나 어린 사람에게 강요하는 일방 행동을 비하하는 은어다.

 

이들의 주요 증상은 “옛날에는 말이야” “요즘 애들은 안돼” “내가 너만 했을 때는 말이지”를 자주 남발한다. 이런 상사를 시대착오 인간형이라 여기고 개인 품성 문제로 체념하기에는

아직까지 함께할 날이 너무 많다. 저항하고 싫어해 봐야 직함 아래이고 경력 적은 자기 손해다. 그 자리에 있는 동안 상사는 엄연히 상사다. 상사가 싫어 다른 회사의 스카우트 제의를 수용해서 이직할 정도로 스스로의 고용 가치가 높지 않다면 그 상사와 잘 지내야 한다. 

 

사실 꼰대들도 나름의 입장과 변명이 있다. 자신의 상사를 어른으로 모신 만큼 자신도 그 대접을 받을 것이라 기대했다. 이제 비로소 어른 대접을 누릴 나이에 꼰대 취급을 받으니 억울하고 분하다. 예전에는 통상 기준이던 게 이제는 틀렸다고 하니 그 변화 속도에 멀미 나고 혼란스럽다.

 

심지어 예전 기준을 버리고 요즘 기준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알려주지도 않고 기다려 주지도 않는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그건 아니지” “기본이 안돼 있어” “그러면 안되지” “개념이 없는 거 아냐?”라며 자신의 기준이 옳음을 주장하게 된다. 연민으로 보면 안타깝고 안쓰럽다.

같은 무게의 짐도 어떤 사람은 거뜬히 드는데 내가 들지 못한다면 짐이 아니라 내 힘에 문제가 있다. 이제 내 주변에 꼰대 상사가 있다면 수행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 여기자. 나의 관점을 확장하고 용기 훈련에 딱 좋은 상대가 나타난 것이다.

 

꼰대 상사를 대할 때는 냉소 대신 호기심을 기르고, 체념 대신 용기를 발휘하자. 상사의 행동을 말도 안되는 헛소리라고 여기면 참아내는 것이 더 힘들다. 오히려 상사의 행동에 호기심을 발동시켜서 유용한 가치를 캐내자. 귀를 닫기보다 마음을 열자. 상사가 저렇게 말하는 바람과 의도에 뭐가 있을까를 궁금해 하며 들어 보면 뜻밖의 교훈이 발견될 지 모른다.

   

“제가 명확히 파악하고 싶어서 그러는데요, 그건 왜 그런 거예요?” “이런 질문 드려도 될지 모르겠는데, 이것을 중요하게 여기시는 이유가 있으실 거 같아요, 그게 뭔지 여쭤 봐도 될까요?” “이런 관점도 있는데 이건 어떻게 생각하세요?” 등 표현으로 호기심을 발휘해서 탐구해 보자.

 

상사의 잔소리와 짜증 이면에 있는 바라는 것이나 관심 사안을 들으면 뜻밖에도 사랑, 열망과 같은 것이 감춰져 있을지도 모른다.

 

 

 

이와 함께 용기를 발휘하자. 꼰대질하는 상사 문제가 아니라 그 상사에게 용기를 내 자기 표현을 하지 못하는 나의 체념과 두려움을 반성해야 한다.

“부장님의 관점도 매우 중요한데요,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이 점도 고려해 주실 수 있을까요?” “그렇게 보실 수도 있는데요, 이런 점도 있지 않을까요?” “부장님의 그 의견은 요즘 관점에서 다르게 비쳐질 수 있어요. 전 그 점이 염려됩니다” 등으로 자기 표현을 하자. 물론 한두 번의 자기 표현으로 상사가 바로 바뀌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렇게 조율해 나가면서 서로 간극을 좁히는 과정이 후배의 역할이고 임무다.

류시화 시인의 '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에는 길의 어원을 '길들이다'에서 찾는다. 협력의 길을 열기 위해 서로 길들이고 길들여져 보자. 꼰대 상사를 길들이면 멘토 상사로 탈바꿈할 지 모른다. 함께 길을 들이고 가운데로 길을 트자. 그 길을 열어야 다음 세대와의 또다른 새로운 길을 트지 않겠는가.

 

지윤정 대표

출처 : http://www.etnews.com/20190122000165

 

 

목록
이전글 [칼럼] "지윤정의 XYZ코칭" <1>연봉 면담 앞둔 리더
다음글 [칼럼]"지윤정의 XYZ코칭" <3>조언과 잔소리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