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개세미나
  • 칼럼 & 자료실
  • 프로그램 로드맵
  •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 Facebook
  • naverblog
  • leadershow
  • kakao

상담안내 02)3477-6216~7

교육신청하기

kakao

칼럼&뉴스
글 내용보기
제목 [칼럼]직장생활탐구-칭찬보다 꾸중이 더 효과적!!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9-01-07
조회수
153

고기 한 점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개 버릇 사나워질까봐 못 주겠다.

​칭찬 한마디가 아까워서가 아니라 후배가 착각할까 봐 못 하겠다.

​몇 마디 칭찬을 하면 저가 정말 잘났는 줄 알고 잘 하는 줄 안다.


​열마디 비판에는 귀를 막고 화를 내다가도

한마디 칭찬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기고만장해 진다.

​칭찬하면서 가르치는 선생님보다

때리면서 가르치는 선생님 밑에서 공부도 더 잘된다.


​칭찬이 고래는 춤 추게 할지언정 사람을 일하게 하지는 못한다.

​뭐니뭐니해도 사람은 강압적으로 스트레스를 주어야 일을 한다  



예전에는 그랬다. 억지로라도 하게 하면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요즘은 그런 일들은 컴퓨터가 다 한다. 웬만한 일은 자동화, 기계화, 무인화되었다.

​이제 자발적으로 헌신하며 몰입하지 않으면 생산성이 안 난다.

​강압적으로 스트레스를 준다고 되지 않는다.

​이제 직원의 머리와 손발을 사는 것이 아니라 마음과 몰입을 사야 한다.

​진정성 있는 헌신은 귀로 먹는 보약인 칭찬과 함께 자란다.


​잘 칭찬하자. 칭찬은 유창함의 문제가 아니다.

​칭찬은 관심을 갖고 칭찬할 거리를 찾아서 그것의 참신함이 바래기 전에

얼마나 효과적으로 표현하느냐의 문제다.


‘이번엔 잘했더라, 잘했는데 말이야”등의

평가나 단서 조항을 단 조건부 칭찬은 가식적으로 들린다.

 

“열심히 하고 있지? 이번엔 왠 일이야?”등의

비아냥 거리는 칭찬은 안 하느니만 못하다.


​후배가 잘한 일에  감사하고 기뻐하자.

​후배가 잘할 것 같은 일에 응원하고 기대하자.

​후배가 이 일로 기고만장해져서 더 큰 잠재력을 발휘하면

그 또한 리더가 바라던 바 아닌가?


​사람은 인사 대신 칭찬 받기를 더 좋아한다.

​칭찬은 아낌없이 하고 비난이나 질책은 명확하게

성과와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만 한정해서 하자.


 "수만 톤의 가시는 벌 한 마리 불러 모으지 못하지만

한 방울의 꿀은 수많은 벌떼를 불러 모은다"는 서양 속담을 잊지 말자..

 

목록
이전글 고객서비스! 주도적이고 유연한 [전문가 상담]이 필요하다!
다음글 [칼럼] 직장생활탐구 '속을 알 수 없는 상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