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개세미나
  • 칼럼 & 자료실
  • 프로그램 로드맵
  •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 Facebook
  • naverblog
  • leadershow
  • kakao

상담안내 02)3477-6216~7

교육신청하기

kakao

칼럼&뉴스
글 내용보기
제목 [칼럼] 직장생활탐구 - 심증은 있는데 물증이 없는 뺀질이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7-12
조회수
277

알면서도 속아주고 모르지 않지만 넘어가준다.

​인터넷 사이트를 접속하다가 순식간에 업무화면을 열고,

턱 받치고 졸다가 자동적으로 서류를 편다.

​책상에서 볼펜만 돌리고 계단에서 담배만 피우는 뺀질이,

​안 보려고 해도 다 보인다.


​출장비를 뻥 튀겨서 애인 외식 시켜주고 외근 나가서는 집에서 DVD만 본다.

​미역줄기처럼 미끄덩거리고 세수비누처럼 빠져나가는 농땡이들,

​염치도 없고 눈치도 없다.


 

열 사람이 지켜도 한 도둑 못 막는다. 감시하며 열불 내지 말고, 감시 안해도 열정을 쏟게 만들어야 한다. ​그들이 왜 그렇게 월급 이외에는 관심이 없을까? ​일이 재미없어서인지, ​일의 가치를 느끼지 못해서인지, 일이 너무 쉬워서인지, ​그렇게 등한시해도 버틸 수 있는 조직 때문인지 원인을 알아야 해결책이 나온다. ​사람의 태도 탓으로 돌려버리면 제일 심플하다. ​하지만 해결책은 제일 깜깜해진다.

 

​반면 그밖의 여러가지 원인을 찾아내면 다양한 해결책이 나온다. ​부하직원의 태도를 이상하게 보면 한도 끝도 없다. ​보고 싶은 대로 보이고 보려고 하는 것만 보인다. ​꽃 피우는 법은 외면한 채 흘린 열매만 줍는 그들에게 행동을 체크하지 말고 동기를 살펴보자.

 

​사람은 본능적으로 힘든 인생보다 쉬운 인생을 선택할 것 같지만 그 전에 고려하는 게 있다. ​무엇이 더 의미있는 일인지를 따진다. ​같은 가치라면 쉬운 일이 낫지만 가치가 있다면 쉬우냐 어려우냐는 논의 대상이 아니다. ​고된 일보다 헛된 일이 더 힘들다.

 

​힘이 들더라도 의미있는 삶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자. ​가치있는 목표와 도전정신을 심어주고 전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문제아의 문제가 아니라 문제 있는 부모의 문제다. ​뺀질이 직원이 문제가 아니라 뺀질한 조직, 뺀질한 리더의 문제다.

 

- 글 (주)윌토피아 지윤정 대표

 

목록
이전글 [칼럼] 대화리폼 - "잘했어요" 대신 "감사해요”
다음글 [칼럼] 대화리폼 - "화났군요" 대신 "잘하고 싶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