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개세미나
  • 칼럼 & 자료실
  • 프로그램 로드맵
  • 회사소개서 다운로드
  • Facebook
  • naverblog
  • leadershow
  • kakao

상담안내 02)3477-6216~7

교육신청하기

kakao

칼럼&뉴스
글 내용보기
제목 [칼럼] 직장생활탐구 "성공한 사람과 자꾸 비교하게 돼요"
작성자
윌토피아
등록일
2018-02-01
조회수
536


TV속 잘난 인물에 치여있는데 출세한 친구 소식마저 속을 휘젓는다. 엄친아(엄마 친구 아들)에 이어 부친남(부인친구 남편)은 왜 또 그리 많은지… 마치 짜놓은 드라마처럼 학교에선 우수한 성적이더니 사회에선 깜짝 놀랄 명함을 뿌린다. 잘 나가는 사람은 시가를 피고, 골프를 치고, 와인을 음미하는 데 나는 엥겔지수가 백이다. 눈썹이 휘날리도록 열심히 달려왔건만 아직도 다른 사람이 성큼 내디딘 한보를 따라잡지 못한다.

 우리를 비참하게 하는 것은 가난이 아니다. 실패도 아니고 배고픔도 아니다. 재능이 부족해서도 아니고 성공을 못해서도 아니다. 인생의 가장 큰 비참함은 타인과 비교할 때 온다. 타인과의 비교는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가장 바보 같은 짓이다. 비교는 자기테러이고 자기학대이다. ‘남들’과 비교하지 말자. ‘남들’은 명확한 실체가 없는 허상일 뿐이다. ‘남들’의 실패한 일과 창피한 일은 모두 밀실에 갖혔다. 오로지 왜곡된 자랑거리만 입에서 입을 통해 범람할 따름이다. 그 부럽다던 ‘엄친아’나 ‘부친남’도 삼자대면(三者對面) 해보면 전해 들은 그대로가 아니다. 나무랄 데 없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잘하는 구석과 잘못하는 구석이 있다. 다만 나무랄 데 없는 구석이 어디인지를 배우고 닮으려 할 뿐이다. 또 ‘남들’은 내 시선만 살짝 바꾸면 180도 다른 삶을 살고 있기도 하다. ‘남들’은 부자만 있지 않고 가난한 사람, 어려운 사람, 고달픈 사람도 있다. 왜 그 ‘남들’은 내 시야에서 제외되었는가? 인생은 원래 공평하지 않다. 그걸 인정하지 않으면 자기연민에 빠진다. ‘남들’과의 상대비교보다는 ‘자신’과 절대비교 하자. 내가 설정한 내 기준과 내 목표에 얼마나 도달했는가가 중요하다. 어제의 나를 극복하고 어제보다 나아진 나를 만들어 가는게 중요하다. 옆집의 누군가를 이겨봐야 또 다른 옆집이 계속 나를 괴롭힐 것이다.  

- 글 (주)윌토피아 지윤정 대표                                                         

목록
이전글 [칼럼] 직장생활탐구 '결심하고 어길까봐 나는 목표 안세워...'
다음글 [칼럼] 직장생활탐구 '승진에서 누락되었네'